'고냥이 이야기'에 해당되는 글 26건

우리집 냥이

고냥이 이야기

쿠키와 밀크는 아직도 잘 크고 있습니다. 

간혹 이상한 행동을 하긴 해도(밀크는 의자에 앉아서 꼼짝을 안한다거나, 갑자기 나를 피해 도망다닌다거나) 별 문제 없이 잘 지냅니다. 

그나마 2마리가 되어서 쿠키의 짜증이 많이 줄었는데, 밀크를 때리거나 할퀴거나 해서 스트레스를 풀고 있습니다. 




쿠키는 책상위에 있는 스피커 위에 있는 또다른 스피커가 든 종이 상자에 올라가서 지내길 좋아합니다. 

스피커 수리 후 찾아온 걸 그대로 두었더니만 저 위에서 낮잠 자고 부비대고 생활을 합니다. 

 



밀크도 마찬가지여서 서로 먼저 올라가려고 싸우기도 하는데, 어느정도 정리가 되어서 먼저 올라간 넘이 우선권을 가지는 걸로 정리가 되었습니다. 

울집 냥이들은 종이상자를 가지고 많이들 싸웁니다.
싸워봐야 쿠키가 짜증내고 밀크는 그냥 그런갑다 하고 넘어갑니다만.

상자 몇 개를 주워다가 줘도 꼭 상자 하나에만 집착을 보이고 쟁탈을 벌입니다.
치고박는 상황은 아니지만(주로 밀크가 때리던말던 비폭력 얼음으로 버팁니다)
집안으로 뭔가가 새로 들어온다면 꼭 몸을 눕혀봐야 직성이 풀리는 성격들입니다.  


PANTECH | IM-A850K | 1.1mm | ISO-0 | 2013:07:15 18:35:05


보통은 이러구들 놉니다. 쿠키는 자신이 사람인줄 알고 방바닥 폐인처럼 딩굴거리고 밀크는 의자에서 떡하니 붙어서 하루종일 움직이지 않습니다. 

날씨도 더운데 저러고들 있습니다. 

PANTECH | IM-A850K | 1.1mm | ISO-0 | 2013:07:28 21:42:17


두 녀석 모두 발라당하긴 하는데 주로 쿠키의 기분이 좋은지 딩굴딩굴을 많이 합니다.  




베란다 화분들이 다 말라죽고(누군가가 물을 안주고 버틴다) 난 후 화분에 물주고 거름주는 녀석 하나..
누가 그랬냐고 해도 암도 말 안하더니만.. 현장에서 딱 걸렸슴다.


지금 포즈는 쉬야 포즈입니다.

풍성하던 화분이 집주인 아줌마의 부주의로 폐허가 되었네요...





PANTECH | IM-A850K | 1.1mm | ISO-0 | 2013:07:29 21:24:21


쿠키는 우리집에 살면서 한번도 이런포즈를 취한 적이 없습니다.
보통 기분 안좋고 우울할때 밀크가 저러고 노는데 쿠키가 배웠는지 갑자기 저러고 한숨 잡니다. 

PANTECH | IM-A850K | 1.1mm | ISO-0 | 2013:07:29 21:24:47



밀크는 안방 앞을 지키고 있구여. 어제 가족들이 모두 외갓집으로 피서가서 외박을 해서 그런지 좀 우울해 보입니다 .
전 냥이들과 같이 방콕하고 있었습니다. 아직 휴가 기간이 아니어서요..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

울집 냥이..

고냥이 이야기


울집 냥이 쿠키입니다. 


성격이 처음엔 까칠하고 도도한 여자였는데, 지금은 무릎에 올라 와서 놀아달라고 자주 보챕니다. 

PANTECH | IM-A850K | 1.1mm | ISO-0 | 2013:03:17 10:42:29


사람을 따라다니며 관심없는 척 몸돌려 앉는 녀석인데 이젠 무릎만 보면 올라오는 응석쟁이가 되었습니다. 잘 할퀴고 물어뜯고 하는 데 밀크한테 화풀이를 해서 그런지 요즘은 그러지 않습니다. 

PANTECH | IM-A850K | 1.1mm | ISO-0 | 2013:03:10 18:43:14

 

후드 걸어둔 의자를 아주 좋아라 합니다. 

PANTECH | IM-A850K | 1.1mm | ISO-0 | 2013:04:09 16:03:44


시체놀이도 잘 합니다. 



PANTECH | IM-A850K | 1.1mm | ISO-0 | 2013:04:15 16:46:21

 
절대 물지 않는 냥이, 밀크입니다.

얼마전에 구박받고 나서는 캣타워에 올라서 자주 저 포즈로 있습니다. 
이넘은 항상 얼굴을 반만 가리고 숨길 좋아 합니다. 우리집에서 저한테만 도망다닙니다. 
 

PANTECH | IM-A850K | 1.1mm | ISO-0 | 2013:04:22 15:08:45

이불만 깔아두면 환장하고 올라옵니다. 쿠키는 이불 안 밟고 다니는데 밀크는 이불 속으로 숨는게 특기입니다.

PANTECH | IM-A850K | 1.1mm | ISO-0 | 2013:04:22 15:09:44

쿠키는 배 만지는 걸 좋아하지 않지만(엉덩이 두들기는 건 아주 좋아합니다) 밀크는  배만지는 걸 좋아합니다. 


PANTECH | IM-A850K | 1.1mm | ISO-0 | 2013:04:24 13:01:02


둘이 한 의자에 있는 경우가 더믑니다. 보통 쿠키가 때려서 쫒아냅니다. 

쿠키와 밀크는 때리고 맞는 사이입니다. 쿠키는 주로 때리고 물고, 밀크는 매번 당하는(피하지 않고 정면으로 대주는) 역활입니다. 밀크 덕분에 쿠키의 투정이나 신경질이 많이 줄어들었습니다. 쿠키가 밀크에게 매번 화풀이를 하지요.

밀크는 쿠키의 보호자입니다. 쿠키가 그냥 토하기만 해도 번개같이 달려와서 울어댑니다. 항상 지켜보고 지켜주는 역활이지요. 물론 쿠키는 그러거나 말거나 때리고 물고 합니다만...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

냥이 식구가 늘었습니다.

고냥이 이야기
한동안 짬이 나질 않아 이제야 포스팅을 합니다.

한달전 11월 17일에 데려온 밀크, 숫컷입니다. 

LG Electronics | LG-LU5400 | Not defined | Average | 1/12sec | F/2.8 | 0.00 EV | 4.6mm | ISO-325 | 2012:11:17 17:47:43



이 녀석은 고양이란 느낌보다는 '개'에 가깝습니다. 진돗개인 백구랑 생김새가 비슷합니다.

터키쉬앙고라 중에서도 '쿠키'는 몸이 가늘고 앳틴 모습입니다. 
그런 쿠키와 지내다 굵은 얼굴과 한 덩치하는 몸집으로 인해 '밀크'는 딱 '개'라는 생각이 드네요. 

밀크는 개와 같이 생활하면서 잘 지내오다 개가 새끼를 낳고 공격적으로 밀크를 못살게 굴었다고 합니다.
여기에 여기저기 찔끔찔끔 실례를 해서(스프레이) 구박을 많고 받은 듯 합니다.  
성인 남자 사람이 나타나면 도마뱀처럼 배를 깔고 도망갑니다.

우리집에서 생활한지 몇 주가 지났지만 아직도 저와 눈이 마주치거나 목소리를 들으면 깜짝놀라 도망다니고 있습니다.
제가 집에 없으면 잘 나돌아 다니는데 귀가를 하면 작은방에 가서 나오질 않습니다.
최근에는 방에 숨진 않지만 도망은 계속 다니고 있습니다.  

밀크를 데려온 첫 날(11월17일)은 깨끗히 몸단장 하고 왔지만 몸에 물기가 남아 있는 상태에서 계속 도망만 다니고 있었습니다. 집에 보일러를 켠지 얼마 안되어 서늘한 상태인데도 낯설고 무서워서 죽자고 도망만 다니는걸 내벼둘수 밖에 없었습니다.

한참을 내벼두었다가 감기 걸릴까 염려되어 안방에 이불에 넣고 품에 안아 재웠습니다. 물론 이날 이후 제가 기거하는  안방으로는 들어오질 않습니다.  
스트레스 가득한 상태로 이리저리 도망다니며 지쳐 있다가 따뜻한 방안에서 그냥 쓰러져 널부러진 상태입니다. 


LG Electronics | LG-LU5400 | Not defined | Average | 1/13sec | F/2.8 | 0.00 EV | 4.6mm | ISO-301 | 2012:11:17 18:53:50


 
밀크는 몸집이 쿠키의 딱 1.5배입니다.
쿠키에 비해 밀크는 안는 걸 싫어합니다. 도망가기 위해 앞뒷발을 주욱 밀어내는데 버둥거리는데 손발톱을 아무리 깎아놔도 손발톱이 굵어서 꽤나 아풉니다. 아주 힘도 셉니다..

LG Electronics | LG-LU5400 | Not defined | Average | 1/24sec | F/2.8 | 0.00 EV | 4.6mm | ISO-213 | 2012:11:29 13:38:31


거의 한 의자를 같이 쓰는 경우가 없는데 밀크가 쿠키가 잠든 틈을 타서 스윽 올라가서 한 의자에 배깔고 있습니다. 
둘이 한 의자에서 마주치면 싸우기 일쑤입니다. 정확히 싸운다기 보다는 일방적으로 쥐어 터지는 상황이 됩니다.
밀크가 쿠키에게 맞고 삽니다. 쿠키는 재미를 붙였는지 허구헌 날 앞발 들고 이리저리 툭툭 쳐댑니다.

 

LG Electronics | LG-LU5400 | Not defined | Average | 1/20sec | F/2.8 | 0.00 EV | 4.6mm | ISO-200 | 2012:11:29 13:39:13


쿠키가 밀크에게 다가가면 앞발 들어서 잽 날리듯 손을 던지지만 밀크가 쿠키에게 다가가면 하악질부터 난리가 납니다. 한마디로 "난 괜찮지만 넌 다가오면 아웃이야.." 라고 생각하는 것 같습니다. 
쿠키는 암컷이어서 인지 까칠하고 이기적입니다.  
쿠키가 때리면 밀크는 그냥 때리면 때리는 대로 아웅!~ 하면서 맞고만 있어 여기에 재미를 붙인 것일지도 모릅니다.  

 

LG Electronics | LG-LU5400 | Not defined | Average | 1/20sec | F/2.8 | 0.00 EV | 4.6mm | ISO-200 | 2012:11:29 13:39:24


2 마리 있으니 1 마리때보다는 덜 심심해 보입니다.
털이 2배 이상 늘어서 털이 더 많이 날아 다니는 것만 빼면 만족합니다. 





우리 가족중에서 쿠키와 제가 데면데면한 사이입니다.
쿠키가 싫어하는 작업, 발톱깍기, 목욕, 털 떼기 등을 제가 도맡아 하기 때문입니다. 


목욕 한번 하고 나면 유혈사태가 발생하고 이로 인해 쿠키는 왕창 잔소리 듣고, 검지 손가락으로 맴매를 당합니다.
검지 손가락으로 이마를 툭툭 쳐대면 귀를 뒤로 접고 꾸중하는 걸 압니다. 
물론 이에 반항하기도 합니다만 더 성질 부리게 되면 가죽장갑을 끼게 되고 그럼 할퀴던지 말던지 잡혀서 꾸중듣고 구박받는 시간이 늘어나기때문에 대들지는 않습니다. 간혹 쿠키가 정신을 못 차리기도 하기 때문에 유혈 사태로 인해 온갖 흉터가 생겨나기도 했습니다.  


LG Electronics | LG-LU5400 | Not defined | Average | 1/12sec | F/2.8 | 0.00 EV | 4.6mm | ISO-301 | 2012:12:07 19:47:23



오늘 쿠키 사진입니다. 뽁딱뽁딱 이불을 좋아해서 이불 위 다리 사이에 한잠이 들었습니다.
보통 발정기를 제외하고는 제 옆으로 먼저 다가와 지내는 경우가 드문데 요즘은 제 머리맡이나 이불에서 자주 널부러져 있기도 합니다. 물론 조금만 건드리면 다른 곳으로 쌩하니 가 버리지만 말입니다. 

오랜만에 포스팅을 하는데 갈수록 마음의 여유가 없어지네요. 좀더 여유있게 살았으면 합니다만 잘 안되네요.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

무더운 날씨지만 일광욕은 한다.

고냥이 이야기

오늘 날씨가 무더워서 집안에만 있어도 땀이 납니다.

어제까지는 그래도 견딜만 했는데 오늘은 잠시 외출에도 샤워를 해야할 정도로 무덥습니다. 

아파트 구조상 베란다쪽은 온실 효과로 인해 항상 덥습니다. 낮에는 보통 베란다 문을 닫아 둡니다.



문을 닫으러 나가니 쿠케쿠는 콜콜 자고 있습니다.  



Sony Ericsson | LT15i | Center-weighted average | 1/1600sec | F/2.4 | 0.00 EV | 4.1mm | ISO-80 | 2012:07:23 15:19:13



만세 포즈로 자고 있어, 사진 찍으러 다가가니 딱 눈을 떠버렸습니다. 

나쁜 짓 하다 걸린 듯한 표정을 짓고 있습니다. 





Sony Ericsson | LT15i | Center-weighted average | 1/1250sec | F/2.4 | 0.00 EV | 4.1mm | ISO-80 | 2012:07:23 15:19:46



잠시후 다시 잡니다. 이번에는 옆으로 누워서 자네요. 

날씨가 더워서 샤워를 해도 금새 다시 땀이 나는 불볕 더위인데도 쿠케로는 잘만 잡니다.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

우리집 '쿠케로'

고냥이 이야기

요즘 부르는 이름은 '쿠케로'입니다.

'케로로 중사'에서 비롯된 이름이 아닐까 합니다. 어느 순간 주위에서 이렇게 부르고 있더군요.

무슨 포켓몬스터에 나오는 몬스터 이름처럼 들리기도 합니다만.

 

Sony Ericsson | LT15i | Other | 1/32sec | F/2.4 | 0.00 EV | 4.1mm | ISO-400 | 2012:07:12 08:52:37

 


눈동자에 플래시가 반사되어서 오드아이인게 선명하게 나타났습니다. 


Sony Ericsson | LT15i | Other | 1/50sec | F/2.4 | 0.00 EV | 4.1mm | ISO-500 | 2012:07:12 08:53:56

 




아래는 플래시 끄고 나온 사진입니다. 


Sony Ericsson | LT15i | Center-weighted average | 1/32sec | F/2.4 | 0.00 EV | 4.1mm | ISO-500 | 2012:07:12 08:54:43

 



새벽에 제일 먼저 일어나서 사람 발바닥에 머릴 비벼대다, 배 위에 올라가서 골골골~ 거리면서 꾹꾹 배를 눌러주고 그래도 일어나지 않으면 발가락을 물어 버립니다. 주로 와이프한테 제일 많이 치대는 녀석입니다.

저한테는 주로 도망 다닙니다. 바깥에 털떼러 나가는 일을 도맡아 해서이기도 하지만 한두번씩 안고 부비부비를 해서인거 같습니다.


요즘은 참치는 질렸는지 안 먹고 새우 삶은 건 아직도 잘 먹습니다.
아침마다 청어 통조림을 조금씩 나눠 주고 있습니다. 

지난 일요일에 목욕을 깨끗하게 해서 지금보다 더 깨끗합니다. 털이 하두 많이 날려서 취한 조치였습니다. 
한 두어 달만에 목욕이었는데 또 한동안 제 주위로 안오다 오늘에서야 친한 척합니다. 

새우 2마리에 맘을 풀었나 봅니다.


요즘 컨디션이 안 좋은 건지 쿠케로의 골골골 소리가 가끔 환청으로 들리곤 합니다.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