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12월 6일 거실2자

category 물생활 2009. 12. 7. 00:30
오랜만에 찍은 거실 2자 어항입니다.

지난 주에 알지이터를 분양하면서 어항 내의 유목과 돌들을 싹 비워야 했습니다. 날바닥의 장점으로 쉽게 작업이 가능했습니다. 그러다 보니 다시 레이아웃이 조금 바뀌었습니다. 유목과 유목에 감긴 수초가 많은 상태인데 아직도 정리가 잘 되지 않고 있습니다. 1/3 이상은 빼내야지만 보기 좋은 어항이 될듯 합니다. 



OLYMPUS CORPORATION | E-1 | Aperture priority | Pattern | 1/25sec | F/4.0 | -0.70 EV | 54.0mm | ISO-100 | 2009:12:06 18:52:43
이번에 이원이로 찍은 사진은 바디와 렌즈가 모두 무거워서인지 아니면 못 맞추는 탓인지 이삼백에 비해 촛점이 대부분 안 맞습니다. 

OLYMPUS IMAGING CORP. | E-300 | Aperture priority | Center-weighted average | 1/15sec | F/4.0 | -0.70 EV | 50.0mm | ISO-100 | 2009:12:06 19:22:51
역시 50마 렌즈가 밝기가 더 밝습니다.  이원은 1454나 50마가 아주 좋은 조합으로 생각이 됩니다. 




OLYMPUS IMAGING CORP. | E-300 | Aperture priority | Center-weighted average | 1/25sec | F/0.0 | -0.70 EV | 0.0mm | ISO-100 | 2009:12:06 19:07:45
윗쪽 사진은 칼자이스 2885 렌즈입니다. F 4.0 


OLYMPUS IMAGING CORP. | E-300 | Aperture priority | Center-weighted average | 1/15sec | F/4.0 | -0.70 EV | 40.0mm | ISO-100 | 2009:12:06 19:27:34

OLYMPUS IMAGING CORP. | E-300 | Aperture priority | Center-weighted average | 1/15sec | F/4.0 | -0.70 EV | 40.0mm | ISO-100 | 2009:12:06 19:27:58


올림푸스 E-1과 E-300 바디와 수동렌즈들을 혼용해서 찍었습니다. 노출을 -0.7과 -1.0에다 맞추고 포커스는 4, 4.5 전후에서 찍었습니다. 결론은 기분 탓인지는 모르지만 이삼백과 수동렌즈 조합이 이원과 수동렌즈 조합보다 좋았습니다. 아무래도 렌즈, 바디, 추가배터리 무게로 인해서 일지도 모릅니다. 1454 렌즈가 전천후 렌즈라는 걸 다시한번 실감하게 되었습니다. 수동렌즈와 이삼백의 조합도 좋았습니다. 촛점이 미세하게 어긋나는 사진도 꽤 되다 보니 라이브뷰에 10배 줌으로 보는 기능이 절실히 필요하게 되네요. 

바디 하나를 정리하고 라이브뷰 기능의 바디로 영입을 해야겠다는 생각이 계속 듭니다. 


OLYMPUS IMAGING CORP. | E-300 | Aperture priority | Center-weighted average | 1/4sec | F/4.0 | -0.70 EV | 14.0mm | ISO-100 | 2009:12:06 19:17:02

거실 2자어항은 거실에 덩그러니 있는 어항입니다. 이 어항 정리하고 3자 크기의 어항으로 바꿀까도 생각합니다만 지금도 잘 굴러가는 어항이다보니 딱히 필요성을 바로 바꿀 생각을 못 하고 있습니다. 3자 빈어항이 몇달째 방치중인데도 말입니다.  

지난 주 받침대에 든 PVC 여과기를 분해해서 청소를 했습니다. 그동안 입수구에 수도꼭지를 바로 연결해서 청소하는 걸로는 부족했는지 출수량이 현저히 줄어서 어쩔수 없이 분해를 했습니다. 자작 여과기 분해하면 항상 고생이어서 분해를 안했으면 했지만 방법이 없었습니다. 두어번 조립과 분해를 하고 나서야 겨우 자리를 잡았습니다. 옆에서 도와주는 사람이 없었다면 포기를 했을지도 모르겠습니다. 

보관중인 에하임 여과기들을 정리해야 겠습니다. 지금도 에하임 여과기를 여러대 사용하고 보관하기도 합니다만 에하임 여과기의 장점이 크게 와 닿지 않고 있습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