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11월 9일 거실2자

category 물생활 2009. 11. 9. 23:25
어제에 청소했습니다. 어항 셋팅후 청소는 처음인듯 합니다. 
여과기를 계속 사용해온 것을 붙여놔서 그런지, 이끼 사이클이 쉽게 지나가는 걸로 보입니다. 
등기구 10시간(55w PL등 2등) 켜두지만 약간의 물때정도 생기는 수준입니다.  


아래 사진은 11월 2일 상태입니다. 클릭하면 1024 크기로 볼수 있습니다. 


유목들이 바닥에 찰싹 붙어 있는 상태여서 어항의 깊이가 없고, 수초들이 뭉쳐져 지저분해 보입니다. 사진도 조금 어둡게나왔습니다.




아래는 11월 9일 상태입니다. 마찬가지로 클릭!

OLYMPUS CORPORATION | E-1 | Aperture priority | Pattern | 1/100sec | F/2.0 | 0.00 EV | 50.0mm | ISO-100 | 2009:11:09 21:26:51

같은 렌즈이지만 휠 나아보입니다. 약간의 레이아웃 수정도 해주었습니다. 왼편 뒷자리 수초처럼 몽실몽실 볼륨감 있게 만드는 데 1년 가량 걸렸습니다. 오른편 바로 앞쪽의 녹색 수초는 피시덴인데.. 가을인줄 아는지 색이 바뀌었습니다. 사실은 관리를 못해서입니다. 어항 교체하면서 너무 오래 바깥에 둔게 원인인걸로 생각됩니다. 

이 어항은 유목과 돌로만 셋팅을 해서 언제든 레이아웃을 손볼수 있다는 점이 장점입니다. 레이아웃을 손봐도 분진이 적게 생깁니다. 날바닥이어서(바닥재도 없이) 더더욱 분진이 많이 생기지 않네요. 레이아웃 바꾸고 4~5시간 정도면 아주 맑아집니다. 사진은 어제 레이아웃 바꾸고 하루 지난 상태입니다. 

어제 그리고보니 여과기 청소도 해줬네요. 출수구에 수도꼭지 바로 물려서 한동안 틀어준게 청소의 끝..
약간의 누수가 있긴 했지만 지금은 괜찮아졌습니다. 그전엔 왼편에 입출수구가 있었지만(여과기가 받침대 옆에 세워져 있었습니다) 지금은 오른편에 입출수구가 있습니다(여과기를 받침대 안으로 넣었습니다).

PVC 여과기, 난석, 그리고 적당한 모터 출력이 궁합이 맞아서 가격대성능비가 최고이지 않나 생각합니다. 
에하임 뉴클래식 시리즈보다는 더 좋아보입니다. 


임대해온 올림푸스 50마인데.. 조만간 구매해야겠습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