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8월23일 1미터 어항

category 물생활 2009. 8. 26. 04:00
OLYMPUS IMAGING CORP. | E-300 | Aperture priority | Pattern | 1/5sec | F/3.5 | 0.00 EV | 22.0mm | ISO-100 | 2009:08:22 08:57:39
사진을 누름 커집니다.


수초를 두 달에 한번 뽑아 주기만 했을뿐 짤라주지 않은 지는 한참이 되었습니다.
작년까지 참으로 더디게 진행되던 어항이었는 데 이제는 자리를 잡은 듯 보입니다.

제가 퇴근하는 시간이 늦은 밤이다 보니 한번 가서 보기조차도 힘든 어항이 되고 말았습니다.
증발하는 물만 보충하는 수준입니다.  어항 전경쪽은 아직 녹점 이끼를 청소하지 않았습니다.

음성수초도 더디게 자라지 않고 자라는 게 눈에 확연히 드러납니다.
왼쪽 부분의 수초들을 짤라주어야 겠네요.

어항의 실리콘 상태가 좋지 않아서 올해는 방출을 해야할지도 모릅니다.
맘 조이고 사느니 그냥 정리하는 것이 나을지도 모릅니다.

3자(900-450-450) 세트를 준비중인데 어항만 구하면 나머지는 다 있습니다. 에하임 외부여과기까지 맞춰놨습니다만 기존의 중국산 여과기 대짜 2대가 지금은 잘 돌아가서 기존껄 써도 무방할 듯 합니다.

추석 전까지 계획을 한번 세워봐야 겠습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