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1월20일 600F 수초어항

category 물생활 2009. 1. 20. 02:41
자 어항 레이아웃을 3일 전에 바꾸었습니다. 

저의 가진 안 좋은 습관 중에 하나가 나중을 기약해서 수조 안에다 수초를 꿍쳐(?) 두는 버릇입니다.
그나마 레이아웃이라 구상해둔 것이 이 버릇으로 인해 배가 산으로 산으로 갑니다. 
해서 이번에는 많이 덜어내는 방향으로 손을 봤습니다. 그래봐야 옆어항으로 꿍쳐졌지요. ^**^;


어항 스팩은 600-450-450 8t 자작어항입니다. 

Motorola Korea Inc | MOTOROLA - COOPER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2009:01:20 02:01:07

여과는 백패널 부위에 배면 여과(정확히는 코너) 방식의 기성제품입니다. 
에하임 측면여과기(구형, 8각 모양) 머리 부위에, 여과재가 담긴 큰 통이 합쳐져서 백패널 왼편에 수납되는 방식입니다. 왼편 튀어나온 부위가 여과기가 들어간 부위입니다. 위에서 보면 삼각형 모양의 구조를 가진 여과기입니다.

왼편 윗쪽의 녹색 대롱이 출수구이며, 출수구 아래쪽 내려오다 보면 둥근 버튼처럼 보이는 부분이 입수구입니다.
음영 진 부위에 하나가 있고, 아래 돌사이에 하나가 보입니다. 오른쪽 하얀 호스는 얼마 전 공제한 100파이 PVC여과기(제가 붙인 이름은 '쥬르100'입니다) 출수호스입니다. 입수 호스는 왼편 여과기 쪽으로 호스를 넣어 고정해놔서 보이진 않습니다. 

전경수초는 이런저런 테스트로 인해 카다민 리리타, 리시아 쬐금, 쿠바펄 쬐금, 헤어그라스 쬐금, 티그마 외 몇 종이 더 섞여 있고  이중 티그마가 제일 많이 자리차지를 하고 있습니다. 전경 쪽에 널찍한 회색 돌판이 협찬(?)받은 ada표 리시아스톤입니다. 

Motorola Korea Inc | MOTOROLA - COOPER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2009:01:20 02:06:35

광량은 36w PL등 2개를 사용해서 포맥스로 만들었습니다. V자 모양의 포맥스 구조물에 반사 시트지를 붙여서 사용함으로 인해 V구조물이 없는 상태에서 시트지를 사용한 것보다는 광량이 1.2에서 1.5배 정도 밝습니다. 

원래는 걸이식으로 매달려고 했습니다만 게으름으로 인해 그냥 양 끝에 물에 빠자지 않게 포맥스 조각을 순간접착제로 붙여두어 거취하고 있습니다(PVC로 걸이식 만든적이 있는데 너무 산업용 느낌이 들어서 퇴출되고 그냥 버티고 있습니다)

등기구가 어항보다는 5-10cm 정도는 높아야 음영이 생기지 않는데 너무 수면에 바짝 붙어 있어 V자 구조물로 인해 가려진 음영지역이 꽤 됩니다. 고압이탄이 없을 때는 과밀 사육으로 동물의 호흡에서 나오는 미세한 이탄(추정입니다만)으로 티그마를 키웠습니다(8시간 정도 불을 켜두었는데 7시간 정도 되면 광합성 기포가 많이 올라옵니다.)

지금은 고압이탄에 숫돌확산기를 쓰고 있습니다. 첫 사진의 상면에 뜬 흰 점들이 광합성을 한 기포입니다. 과밀 사육을 정리하고(30 마리정도 퇴출) 생이새우 100, 야마토 1, 시아미즈 알지이터(어제 입수)1, 램프아이3, 코리3만 있습니다. 

Motorola Korea Inc | MOTOROLA - COOPER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2009:01:20 02:07:32

레이아웃 잘못된 것중에 하나가 돌이 너무 뒷쪽으로 배치를 해서 앞쪽을 많이 비워두었다는 점입니다. 처음 구상한 건 전경 수초를 두껍고 풍성하게 해서 돋보이게 하려한 것인데 지금 전혀 그렇지 않지요. 저 상태라면 ada식 레이아웃처럼 앞쪽이 좁히고 중경과 후경에 수초들을 볼륨감있게 만들어 공간감을 키워야 하는데 이도저도 아닌 방식이 되어 버렸네요. 



핸드폰 사진기에, 렌즈 광량 부족  조합의 사진이 좋아보이진 않네요. 화질이 저하되고, 부분부분 뭉개지고, 색상도 영 딴판입니다. 원본은 수초잎이 연한데 지금은 강하게 나왔습니다. 채도가 강해서 색이 바래지 않는 한도 내에서 줄인 것인데 그래도 많이 높습니다.

유목에서 수초를 많이 떼어냈지만, 어항의 크기와 어울리지 않는 크기의 수초를 걷어내질 못했습니다.유목에 감긴것 다 떼고 붙이는 일이 너무 많아서, 게으른 지금의 저로서는 날잡기가 힘드네요. 몇 주 흐르면 조금 자리가 잡히질 않을까 하는 바램으로(음.. 절대 그렇게 되지 않을껄 알면서 말입니다) 버티고 있습니다. 해서 아직 후경수초가 심겨져 있지 않습니다. 어느 정도 자라는 모양새를 보고 심어야 하는데...

현재 계획은 백패널이 있는 헤어글라스 종류로 가늘고 긴 수초를 생각하고 있습니다. 
역시나 처음 생각한 레이아웃과는 동떨어진 방향으로 가다보니 나중에 바뀔수도 있습니다. 


다들 즐거운 하루되세요.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