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항일기'에 해당되는 글 4건

어항일기 15 : 거실 2자 어항 근황

물생활

올해는 어항 상태가 아주 안좋은 상태가 계속 되다보니 계속 버티는 상황이다. 더이상 나빠진 것이 없다고 할 정도로.
물론 매주 70% 물갈이, 여러 수질 안정제와 이끼 제거제를 거쳤지만 진정되지 않아서 관심이 멀어지기도 했다. 


그러다 한 2~3주 전부터 조금씩 상태가 나아지는 중이다. 뭐.. 물갈이는 먼나라 이야기이고 2달이 넘게 방치 상태로 버티기 일색이었다. 언젠간 나아질거라 믿고 말이다. 이제는 조금씩 나아지거라 믿고 지켜보기로 한다.

OLYMPUS IMAGING CORP. | E-330 | Shutter priority | Pattern | 1/30sec | -0.30 EV | ISO-400 | 2011:06:15 20:42:46

오션프리 2자어항, 직관등 20w 4등(8시간), 고압이탄, 에하임 2213
그동안 매주 70% 이상 물갈이 2달하다, 하나 안하나 이끼 생기는 게 별 차이가 없어 그냥 두고 있음.

 2자 오션프로 어항은 시아노와 녹색 실이끼가 어항을 가득하던 어항이었다. 한달 전 주말에 2시간 넘게 청소했지만 사흘만에 원상태로 되돌아 가서 포기하다 최근 나아진 상태의 어항이다. 헤어글라스에 가득낀 시아노와 녹색이끼를 걷어낸 지 하루 만에 시아노가 전경수초의 1/3을 뒤덮은 걸 보고 과감히 약품 투여, 하루에 1 캅셀해서 2 캅셀 집어 넣었다. 바닥에 흰색 덩이가 '에리스로 마이신'이다. 

햇볕이 내리쬐는 위치로 옮기고 난 후 한번도 상태가 좋아지지 않던 어항이다. 1년이 넘었는 데도 아직도 그상태. 그대로다. 지금 사진은 많이 좋아진 상황인 셈이다.

청소를 한답시고 헤어글라스가 매번 뽑히다보니, 바닥이 울퉁불퉁해지고, 소일이 부서져 가루 상태로 분진이 잘 일어나는 상태다. 소일을 덮빵 놔야 하지만 엎을까 망설이는 중이어서 그냥 현재 상태만으로 방치되고 있다. 바닥재 가격도 만만치 않아서 다음으로 미뤘다. 바닥재가 가루 상태라도 전경수초가 덮히면 별 차이 있겠냐고 버텼지만 잘게 부서진 게 많다보니 소일로 덮긴 해야한다. 

원래는 PL등 36w 2등에서 PL등 55w 2등으로 갔다 한달 전쯤에 직관등 20w 4등으로 바꿨다. PG등 2등, 일반등 2등으로 바꾸고 나서 이끼는 좀 덜 생기는 것 같다. 시아노 상태봐서 등기구를 켜주지 않을까도 생각중이다. 

실이끼는 많이 가셨고 시아노 문제만 해결되면 가지 유목에 버드나무 모스를 감아둘까 한다. 



OLYMPUS IMAGING CORP. | E-330 | Shutter priority | Pattern | 1/20sec | -0.30 EV | ISO-400 | 2011:06:15 20:47:32



자작 600-450-450, t5 4등(8시간), 고압이탄, 에하임 2215, 자작 외부여과기(생수임)
갈색이끼 발생 1년 넘김, 올해는 갈색이끼가 심하게 발생, 모래 바닥재 투여 후 진정 국면.

이 어항도 불량 어항인셈이다. 콩나나의 잎이 모두 갈색으로 덮힐 정도로 이끼가 심하게 발생했었다. 외부여과기 2대 돌린지 6개월이 넘었지만 별반 달라짐을 못 느끼다가 날바닥에서 바닥재(남미유경이 된다는 지중해 어느 동네의 모래다) 넣고 나서 조금 진정되고 있지 않나 생각한다. 

그동안 두 어항의 상태는 최악으로 치닫었었다. 물갈이, 등기구 바꿈, 약품 투여 등 많은 시도를 해봤지만 시간이 해결을 해주더라. 물론 그동안 바뀐 환경도 한몫 했겠지만 물생활은 시간이 지나야 해결이 된다. 꾸준히 버티는 것이 답인셈이다. 

좀더 상태가 좋아지만 레이아웃을 바꾸고 수초도 좀 바꿔봐야겠다.






Favicon of http://blogandme2.tistory.com BlogIcon 블로그앤미 2014.10.24 15:15 신고 URL EDIT REPLY
안녕하세요. 블로그 내용이 좋아서♡ 블로그모음 서비스인 블로그앤미(http://blogand.me) 에 등록했습니다. 원하지 않으시면 삭제하겠습니다. 좋은 하루 되세요. ^^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

어항일기 07 : 거실어항 재설치

물생활

거실어항은 청소를 해도 계속 해서 녹조 현상이 발생한다. 

1개월 전만 해도 한달반이나 두달에 한번 유리면 조금 끍어주는 걸로 청소를 마쳤는데,

지금은 매주마다 청소를 해도 부족할 지경이다. 

유막제거기 테스트하면서 손에서 우러나온 국물(?)로 인해 밸런스가 깨진듯 보인다.

결국 오늘도 다시 손을 봐야했다. 



OLYMPUS IMAGING CORP. | E-520 | Aperture priority | Center-weighted average | 1/15sec | F/4.0 | 0.00 EV | 50.0mm | ISO-100 | 2010:04:21 13:28:17


물 빼고 청소를 마친 상태의 어항이다. 

유리에 붙은 이끼를 안쓰는 신용카드로 빡빡 끍고 물을 대부분 비우고 새로 채워넣었다. 

수초 사이사이에서 나온 찌꺼기와 잔여물로 인해 다시 물을 빼다보니 100% 물갈이를 한듯.










OLYMPUS IMAGING CORP. | E-520 | Manual | Center-weighted average | 1/50sec | F/2.0 | 0.00 EV | 50.0mm | ISO-100 | 2010:04:21 19:05:54


청소 마친 후 몇시간이 지난 상태다. 

왼쪽에는 나나 포트를 세워두었고 모스와 떠다니는 음성수초를 왼쪽 돌과 유목사이에 꿍쳐 놓았다. 

날바닥 어항은 세워둔 레아아웃이 시간이 지남에 따라 무너지는 단점이 있다. 

바닥재가 있으면 덜한데 날바닥이다 보니 수류나 청소로 인해 점점 평평해(!)진다.


OLYMPUS IMAGING CORP. | E-520 | Manual | Center-weighted average | 1/50sec | F/2.0 | 0.00 EV | 50.0mm | ISO-100 | 2010:04:21 19:06:10


어항 오른편 측면

어항 후면 아래쪽은 최대한 비워두려 했다. 이렇게 하면 청소하기 좀 편해질까해서다. 



OLYMPUS IMAGING CORP. | E-520 | Manual | Center-weighted average | 1/50sec | F/2.0 | 0.00 EV | 50.0mm | ISO-100 | 2010:04:21 19:06:25

어항 왼편 측면

바닥에 뚱쳐놓은 수초들이 보인다. 




OLYMPUS IMAGING CORP. | E-520 | Manual | Center-weighted average | 1/15sec | F/2.0 | 0.00 EV | 50.0mm | ISO-100 | 2010:04:21 19:09:53


이번에 구입한 백련, 홍련(적련?)의 씨앗이다. 

연꽃 씨앗 가장자리는 한쪽은 뽀족하고 한쪽은 오목한데 이중 오목한 부위를 사포로 갈아서 넣은게 

싹을 틔우는 데 도움이 되었다. 


씨앗 6개 모두 발아에 성공했다. 

바가지에 물담아 둔 씨앗은 싹이 나오지 않아서 3일전에 어항에 던져둔건데 이제 싹이 나기 시작했다. 

너무 많이 발아해서 나눠야 할 판이다. 

날씨가 다시 쌀쌀해져서 이번주말에나 수반을 꾸며야겠다. 



Favicon of http://blog.naver.com/iis02254 BlogIcon 조팬 2010.04.23 16:38 신고 URL EDIT REPLY
물속 포도알같네요ㅋ
Favicon of http://gudle.net BlogIcon 애부리기 구들 | 2010.04.24 00:35 신고 URL EDIT
수반에 옮겨심어야 하는데...


날씨가 추워서 아직 엄두를 못내고 있습니다.

연이 진흙 흑탕물에 살아서 어항에는 좀 어울리지 않는듷 한데...


주말에 날씨 풀리면 한번 심어봐야겠습니다.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

어항일기 06

물생활

OLYMPUS IMAGING CORP. | E-520 | Manual | Pattern | 1/40sec | F/3.5 | 0.00 EV | 54.0mm | ISO-100 | 2010:04:19 17:06:43


방안에 있는 2자 어항인데... 잡다하게 꽂아 둔 상태다. 

수초 둘 곳이 없어 이것 저것 넣어서 상태가 레이아웃이 썩 맘에 들지 않는다. 

점수로 환산하자면 한 60점 정도랄까?


올림푸스 카메라 이원과 삼백, 오백, 그리고 오이공 바디는 조금씩 색감이 다르다.

그중 오이공 바디의 경우 사용시가닝 젤 짧다 보니 아직 원하는 색감과는 좀 차이가 많다. 

나름 맞춰보려 했지만은 물이 많이 빠진 색감이 되어 버렸다. 

거실어항 물이 깨진듯 한데... 시간내어서 여과기 청소를 해야할듯..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

어항일기 01

물생활

한동안 잘돌아 가던 어항의 수초에 문제가 생긴 것은 두 달 전쯤이다. 

수초 가득한 어항에 '미크로소리움' 수초가 타들어가기 시작했다. 처음에는 병이 들었나 해서 가지치기를 해 주었지만 증세가 호전되지 않고, 더 많은 잎들로 번져 나갔다. 타 들어간 잎을 더 많이 짜르고 조금만 증세가 보여져도 과감히 잘라주다 보니 수초가 잘 자라지 않고 볼품이 없어졌다. 이대로 가다가는 조만간 어항을 엎을 지경에 다달았다.


얼마전 모임에서 증세에 대해 다른 분께 여쭤보니 '영양분 부족'을 오인하는 수도 있다고 조언해 주셔서 바로 액상 비료를 넣어 주었다. 소주 뚜껑 하나 분량 정도 넣어주었나..? 한 2주동안 이끼 만발한 어항이 되긴 했지만 잎이 타들어가는 현상은 줄어들기 시작했다. 점차 잎이 싱그럽게 바꿔어 가면서 영양분 부족으로 생긴 문제로 확신할 수 있었다. 


OLYMPUS CORPORATION | E-1 | Aperture priority | Center-weighted average | 1/15sec | F/5.0 | -0.70 EV | 50.0mm | ISO-100 | 2010:03:09 19:03:44



거실 2자 어항은 소일과 같은 바닥재 없이 키우는 첫 어항이다. 그동안 '내벼둬도' 잘 자라는 경우와는 달라서 손이 많이 가는 어항이다. 영양 부족 현상은 이제껏 경험해 보지 못했다. 보통은 어항 셋팅시 소일 바닥재와 추가비료를 깔아주고 시작을 해서 이제까지는 생각하지 못한 부분이다. 


수조 가득한 수초들도 과감히 버리거나 덜어냈다. 지금까지는 수초가 과한걸 알면서도 처리가 마땅찮아서 내벼두었다가 이번에 라면 박스 하나 분량 이상은 덜어냈다. 아직도 왼쪽 유리면에 바짝 붙어있는 미크로소리움 원덜롭과 중앙에 있는 한 무더기 정도는 더 정리를 해야 균형이 맞을것 같다. 


OLYMPUS IMAGING CORP. | E-300 | Manual | Spot | 1/30sec | F/2.8 | 0.00 EV | 50.0mm | ISO-100 | 2010:03:09 18:03:14


사진은 그저께 어항 청소하면서 찌꺼기와 분진, 죽은 수초잎을 주워낸다고 유목과 수초, 돌이 뒤엉킨 상태다. 막 던져놓은 상태여서 아직은 이쁘지가 않다. 주로 가늘고 길게 자라는 미크로소리움 수초들을 쏟아내다 보니 원덜롭이나 잎이 큰 녀석들만 가득한 상태다. 좀더 자라게 내벼두었다가 중복되는 수초는 다시 덜아내고 레이아웃도 다시 손볼 생각이다. 




  위 사진에서하늘로 뻗은 유목에 붙여둔 수초는 몇번을 짤라낸건지 더덕머리가 되었다가 그나마 이게 많이 좋아진 상태다. 

수초뿐 아니라 새우나 구피도 상태가 안 좋아지다가 최근에는 좋아진 상태다. 안시 144, 생이새우가 전멸되었고 그나마 오토씽 한마리가 살아남은 게 다행일까나... 얼마전 체리새우 넣어준 게 나름 발색은 잘되어 가고 있다. 고추장 느낌이 들어서 눈에 확연히 띤다.  


OLYMPUS IMAGING CORP. | E-300 | Manual | Spot | 1/30sec | F/2.8 | 0.00 EV | 50.0mm | ISO-100 | 2010:03:09 18:01:31


오른쪽 외부여과기와 연결되는 입출수구도 바꿔달아야 하고(얼마전 여기 쓰려고 업어온게 있음), 왼편 측면여과기에 붙여놨던 유막제거기도 조만간 시제품이 나오면 달아야 한다. 유막제거기 '공구'는 2년째 제자리 걸음중이어서 과감히 손해를 보더라도 혼자서 진행중이다(지난 주에 시작).

시간을 내어서 레이아웃을 정리해야겠다.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