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량 구매시 고려해아할 주관적인 사항들

자동차

1. 차체를 리프트에 들어서 수리한 부위와 수리할 부위를 확인한다.

제일 중요, 아는 카센터에서나 또는 정비공을 대동해서 조언을 구할 것



2. 배기량이 3000cc가 넘는 경우 다시 한번 생각한다. 

3000cc를 넘어서면 일단 부품이 싸지 않고 비싸다. 연비가 안습이다.

하지만 대형차의 장점은 무엇보다도 부식이 상대적으로 적다.



3. 실내가 커야 한다. 

기함 차량을 선호하지만 실내 크기와 배기량은 반대되는 특성이므로 잘 고려해야 한다. 

배기량 2500 ~ 3000정도가 적당



4. 수리를 찾기 어렵거나 수리가 잘 안먹히는 차량은 피한다.

차량의 정비성이 좋으면서 유지보수하기 쉬운 차량

외제 차량의 경우 거주 지역에 수리 장인이 있는지가 중요한 체크 포인트가 된다.



5. 차량 실내와가 깨끗하고 잡내가 없어야 한다. 

안이 더려우면 제대로 차량 정비를 안했다고 봐야하고 이는 비용상승과 연결된다.

실내 인테리어가 구닥다리면 피할 것(오래 못 가지고 방출한다).


아무리 관리가 잘 되어졌더라도 연식이 오래되면 손봐야할 부분이 당연히 늘어난다.

2000년 이후 출시, 20만km 이상이면 다시 한번 보고 30만km이상이면 포기한다. 



6. 엔진, 미션, 차체 상태, 도색은 비용이 큰 정비이므로 제대로된 작업이 안되어 있을 가능성이 높다.

뒷 휀다 부식같은 고질병이 있으면 피하거나 유심히 확인해야 한다.

엔진이나 미션은 중고 구매가 가능하기도 하지만 차체 문제는 용접과 연결되어 작업이 오히려 차를 더 망칠수도 있다



7. 욕심에 앞서 어떤 용도로 사용할 차량인지를 고려해야 한다.

달리기용인지 장거리용인지 승합용인지 화물용도인지 특성에 맞는 차량을 선택해야 스트레스와 비용에 멍들지 않는다. 



8. 주행에 따른 승차감이 편안해야 한다.

딱딱한 승차감은 고속에서는 유리하나 장거리는 피곤하다. 스스로 비교 우위를 무엇에 두느냐에 따라 결정한다.

독일 차량과 일본 차량의 주행 특성과 승차감이 많이 상이하니 꼭 주행해서 확인해 봐야함.

엑셀이나 브레이크의 장력 조차도 다르다.



9. 판매가 많이 된 차량이거나 같은 차대를 공유하는 차량을 선택하는 것이 좋다.

이왕이면 여러 차종으로 판매가 되어 개조나 이식이 쉬운 차량이면 좋다.


정비가 쉽고 부품 수급이 편해야 하고 전자장비가 상대적으로 적게 들어간 차량(90년 말~2000년 초반 차량)



10. 선호하는 옵션이 장착된 차량을 사는 것이 싼 가격으로 차량을 사서 옵션을 장착하는 것보다 싸게 먹힌다.

장착비용 200만원이라도 딜러는 순정옵션이 아니면 인정하지 않는다.

따라서 미리 옵션이나 기기가 장착된 차량을 구입하는 유리하고 비용도 따로 장착하는 것보다 싸다.

보통 중고차량에 장착된 옵션은 말이 또는 퉁쳐서 계산한다.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

티스토리 툴바